폴 브레머  전 이라크 주둔 최고 행정관이 이라크 재건 자금  관리와 관련해 실수를 인정했습니다.  폴 브레머 전 이라크 최고 행정관은  6일  미 의회 위원회에 출석해 담당 관리들이 수십억 달러의 현금분배 과정에서 일부를  누락시켰을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브레머 전 행정관은 그러나 자신은  앓고 있는 이라크의 경제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소속의 헨리 왁스맨  의회 정부 감독 위원회 위원장은 자금 전달  방법과 도착후 관리 소홀을  지적했습니다.  왁스만 위원장은 미국 정부가 어째서  360톤이나 되는 현찰을 전쟁지역으로 보냈는지 반문하고 일부 돈은 저항분자들의 손에 들어갔을지도  모른다고 비난했습니다. 

*****

The former head of the Coalition Provisional Authority in Iraq has acknowledged mistakes in the handling of funds intended to rebuild the country.

Paul Bremer told a U.S. congressional committee Tuesday that officials may have fallen short in disbursing billions of dollars of cash in Iraq.

He said he did his best to help Iraq's economy, which he described as being "flat on its back."

But the chairman of the (House Government Oversight) committee, Democratic Congressman Henry Waxman (of California), faulted the methods used to transfer the money and the lack of controls once it arrived in Baghdad.

Waxman questioned why the U.S. government sent 360 tons of cash into, in his words, a "war zone." He said some of the money may have ended up with insurg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