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최고 군사령관들이 조지 부시 대통령과 만나  부시 대통령의 새로운 이라크 전략은 더많은 민간 지원없이는 실패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뉴욕 타임스’지가 보도했습니다.뉴욕 타임스 신문은 익명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합참의장을 비롯한  고위 군사령관들이  군사력 증강만으로는 이라크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군지도자들은 또한 국무부가  대통령의 새 이라크 정책에 따라 군당국에, 새로 창출되는  350여개의 민간인 일자리 중  3분의 1이상을 채워줄 것을 요청한 데 대해 실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당국은 미군용기 한대가 바그다드 북부지역에서 추락했다는 보도와 관련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목격자들은 미군 헬리콥터 한대가 세이크 아미르 지역 들판에 추락했으며 사고 현장에서 연기가 솟아올랐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A U.S. newspaper says top U.S. military commanders have told President Bush that his new Iraq strategy is likely to fail without more civilian help in rebuilding the country.

Citing unnamed government sources, "The New York Times" says senior military officers, including members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have warned that a military buildup alone can not solve Iraq's problems.

President Bush's new strategy calls for the deployment of more than 21-thousand additional troops to Iraq to bolster security, along with U.S. civilian teams to step up reconstruction and political development efforts.

The Times says military leaders are also upset that the State Department is requesting the military to fill more than one-third of about 350 new civilian jobs to be created under the president's plan.

Meanwhile, in Iraq, the U.S. military says it is checking reports that an American aircraft might have crashed north of Baghdad.

Witnesses say a helicopter went down in a field in the Sheik Amir area and that smoke was seen rising from the sc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