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페르시아만과 오만해 해역 전쟁에 대비한 이틀 동안의 군사훈련을 실시하면서7일,새로 도입한 러시아제 신형 대공 미사일을 시험발사했습니다.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호세인 살라미 준장은 혁명수비대와 공군이 방어능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제 토르-M1 대공 미사일 발사시험을 실시했다고 이란 관영 매체들에게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달, 이란에 대한 토르-M1 미사일 인도를 완료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페르시아만 해역에 미 해군의 두 번째 항공모함이 배치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이란과의 전쟁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

Iran has tested new Russian-built air defenses, as part of two-day war games off the Persian Gulf and Sea of Oman.

Iran's Revolutionary Guard commander (Brigadier General Hossein Salami) told state-run media that the military and air force are "enhancing the defensive capabilities." He said they test-fired their new Russian defense missile system called TOR-M1.

Russia completed delivery of the system last month.

Today's (Wednesday's) test comes as the United States moves a second aircraft carrier to the Gulf.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said Friday the Bush administration is not planning to go to war with Iran.

The United States and other Western nations accuse Tehran of seeking nuclear weapons. But Iran maintains its nuclear program is solely for peaceful purpo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