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누리 알-말리키 총리는 이라크군 사령관들에게 수도 바그다드에서 미군 지원하의 치안 강화작전 준비를 가속화하도록 지시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6일 사령관들에게 계획이 지연되고 있음을 인정하고 이라크 군에 준비를 서둘러 마칠 것을 촉구했습니다.

새로운 치안공세 작전에는 이라크군과 미군 병력 9만명이 투입돼 바그다드 일대를 순찰할 예정입니다. 바그다드에서는 최근 며칠 동안 공격이 잇따라 발생해 수백명이 살해됐습니다.

한편, 이란 정부는 6일 바그다드에서 지난 4일 이라크군 제복을 입은 무장괴한들에 의해 납치된 이란 외교관의 안전은 미국이 책임져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군은 이번 납치 사건에 대한 개입을 부인했습니다.

*****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has ordered Iraqi military commanders to speed up preparations for a U.S.-backed security crackdown in Baghdad.

In an address to the commanders today (Tuesday), Mr. Maliki acknowledged a "delay" in the plan, and he called for the military to quickly finish its preparations.

The new security plan calls for 90-thousand Iraqi and U.S. troops to patrol Baghdad's neighborhoods, where a string of attacks has killed hundreds in recent days.

Iran's government said today it holds the United States responsible for the safety of an Iranian diplomat who was seized by gunmen wearing Iraqi army uniforms in Baghdad Sunday.

An Iranian spokesman said the kidnappers were linked to Iraq's Defense Ministry which, he said, "works under the supervision of American forces."

A U.S. military spokesman denied any U.S. involvement in the incid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