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의 마흐티르 모하마드 전 총리는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와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을 '어린이 학살범'과 '전범'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마하티르 전 총리는 쿠알랄룸푸르에서 시작된 국제 전쟁범죄회의 개막연설에서 그같이 말하면서, 이라크 군사 행동을 지지한 호주의 존 하워드 총리는 작은 부시라고 비난했습니다.

올해 81살의 마하티르 전 총리는 이번 회의를 이른바 이라크 전쟁 범죄를 규탄하는 비공식 재판소를 여는 계기로  이용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고문과 학대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17명의 팔레스타인 인과 이라크 인 레바논 인들이 이번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

A former Malaysian leader has condemned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and U.S. President George W. Bush as "child killers" and "war criminals."

Former Malaysian Prime Minister Mahathir Mohamad made his comments as he opened a war crimes conference in Kuala Lumpur. The former Malaysian leader also called Australian Prime Minister John Howard a ''pocket Bush" for his support of military action in Iraq.

The 81-year-old Mahathir hopes to use the conference to launch an unofficial tribunal that would condemn alleged war crimes in Iraq.

Seventeen Palestinians, Iraqis and Lebanese who say they are torture and abuse victims are also attending.

Mr. Mahathir served as prime minister for 22 years before retiring in late 2003, making him Malaysia's longest serving lea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