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쟁 팔레스타인 파벌, 하마스와 파타간에 계속 격화되는 폭력충돌 사태에 중동평화중재 4당사자들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말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2일, 미국, 유럽연합, 러시아, 유엔 등  4당사자들의 고위급 외교관들이 워싱턴에서 회의를 마친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4당사자들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평화과정을 국제평화로드맵에 따라 진전시키기 위한 미국의 계획을 환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4당사자 대표들은 시리아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집권 과격단체 하마스간의 직접 회담 구상에는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미국의 콘돌리사 라이스 국무장관은 미국의 대 시리아 접근을 옹호하고 있으나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스라엘-팔레스타인간 충돌사태 해결과 중동의 다른 문제들을 다루는데 있어서 어느 당사자를 고립시키는 것은 역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하며 부정적 견해를 표명했습니다.   

*****

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 Ban Ki-moon says the international Mideast Quartet is deeply concerned about the violence between rival Palestinian factions, Fatah and Hamas.

Mr. Ban spoke after talks today (Friday) in Washington among top diplomats of the Quartet -- the United States, United Nations, European Union and Russia.

The Quartet welcomed U.S. efforts to move forward the peace process between Israel and the Palestinians according to the road-map peace plan.

But Quartet principals disagreed on the idea of direct talks with Syria and the Palestinian ruling Islamic militant group Hamas.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i Lavrov said it would be counterproductive to isolate anyone in efforts to resolve the Israel-Palestinian conflict and other issues in the Middle East.

But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defended the U.S. approach to Syria, and says Damascus does not need to be told what it could do to be a stabilizing force in the region.

The United States considers Hamas a terrorist organization and is seeking to advance the peace process throug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of Fatah.

The Quartet called on the Hamas-led Palestinian government to renounce violence, recognize Israel, and accept past agreements with Isra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