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양대 파벌인 하마스와 파타 지도자들은 2일 다시 새로운 정전합의를 발표했으나 바로 몇 시간뒤 두 파벌간의 폭력충돌이 또 벌어졌습니다.

 하마스와 파타 무장자들은  가자 지구에서 2일과 3일 밤사이에 폭력충돌을 벌여 적어도 여덟 사람이 다쳤다고 병원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파타를 이끄는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하마스 지도자, 칼레드 마샤알은 2일, 새로운 정전에 합의했으나 곧바로 양측의 폭력충돌이 벌어졌습니다.

양파벌간 정전합의는 이전에도 두 차례나 있었으나 즉각 깨어진 바 있습니다. 

 한편,압바스 수반과 마샤알은 양파벌간의 이견을 좁히고 단합정부 구성 협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에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팔레스타인 관계관들이 전했습니다.    

*****

Violence between Palestinian factions Hamas and Fatah has erupted again, just hours after the latest ceasefire announcement.

Members of the rival factions clashed overnight Friday and today (Saturday) in the Gaza Strip. Hospital officials say at least eight people were wounded.

The clashes broke out not long after a truce deal between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of Fatah and Hamas leader Khaled Mashaal was announced.

At least 17 people were killed in clashes Friday before the ceasefire was approved.

Previous ceasefires between Hamas and Fatah have also collapsed. Six people were killed Thursday after an Egyptian-brokered ceasefire was announced earlier in the week.

Palestinian officials say Mr. Abbas and Mashaal plan to meet next week in Saudi Arabia in another effort to bridge their differences and negotiate a unity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