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서부 라마디 시에서 연합군이 반군 18명을 사살했다고, 2일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라마다에서는 1일 시작된 교전이 2일 오전까지 계속되고 있습니다.

라마다는 수니 반군 세력의 거점인 알-안바르 지역의 주도입니다.

이와 별도로 미군 당국은 2일 바그다드에서 미군 헬기가 추락했다는 보고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목격자들은 바그다드에서 남쪽으로 18킬로미터 떨어진 타지 공군기지에서 적어도 한 대의 헬리콥터가 격추됐다고 증언했습니다.

한편 이번주 초 이슬람 무장단체와 미군, 이라크군 간에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던 이라크 남부 나자프 시 치안 당국은 2일 낮에도 차량 통행을 금했습니다.

나자프는 바그다드에서 160킬로미터 떨어진 시아파 성지입니다. 치안 당국은 전날에도 야간통행을 금지했었습니다.

*****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coalition forces have killed 18 insurgents during fierce fighting in the western city of Ramadi.

The military says the fighting which began late Thursday continued until this (Friday) morning.

It said coalition forces carried out airstrkes after coming under fire from insurgents armed with rocket-propelled grenades and machine guns.

Ramadi is the capital of al-Anbar province, a stronghold of Sunni insurgents.

Separately, the military says it is investigating reports that an American helicopter has gone down today near the Taji airbase, about 18-kilometers from the capital.

Meanwhile, authorities in the southern city of Najaf have imposed a daytime ban on vehicle traffic, following fierce fighting this week between an Islamic cult and U.S. and Iraqi forces.

Officials said the overnight curfew has been extended and additional restrictions imposed in the Shi'ite holy city, about 160-kilometers south of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