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도쿄 지방법원은 30일 제2차 세계대전후 중국에 남겨졌던 일본 전쟁고아 40명이 제기한 집단소송을 기각했습니다. 

원고들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일본정부가 자신들을 신속히 본국에 데려오지 못했으며 지난 1970년대에 귀국한 이후에도 일본사회에 통합돼도록 하는데 도움을 주지 않았다며 1천만 달러 이상의 보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도쿄 지방법원은 원고들의 어려움은 전쟁의 결과일 뿐이며 이들이 신속히 일본으로 돌아오지 못한 것이 정부의 책임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1931년 만주지역을 점령한 뒤 수십만명의 시민들을 현지로 보냈습니다.

전쟁이 끝난 뒤 많은 일본군인들과 공무원, 일반 기업인들의 자녀들이 만주에 남겨져 중국인 가정에서 양육됐습니다. 

*****

A Japanese court has rejected a compensation lawsuit filed by 40 Japanese citizens who were left behind in China as children in the closing days of World War Two.

The Tokyo District Court today (Tuesday) rejected demands for more than 10-million dollars in compensation for the plaintiffs, known as "war orphans."

The plaintiffs had argued that the government failed to rescue them immediately after the war, and did not help them reintegrate into Japanese society once they returned in the 1970s.

The court, however, said the plaintiffs' hardships were the result of war, and the state was not responsible for swiftly returning them to Japan.

Japan sent hundreds of thousands of its citizens to what was then called Manchuria after its troops occupied the area in 1931. Many children of Japanese military officials, bureaucrats and private businessmen were left behind after the war and raised by Chinese famil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