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과 이라크 군이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 시 근처에서 28일 일찍 시작된 하루 동안의 전투에서 약 3백명의 무장세력을 사살했다고, 이라크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군은 수 백명의 정예 무장세력에 대한 공격 중 미군의 공습을 요청했습니다. 미군은 전투 중 공격용 헬기가 추락해 미군 2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당국자들은 29일, 이번 전투 중에 적어도 3명의 이라크 보안 요원이 사망하고 약 30명이 부상했다고 말하면서, 십 여명의 무장 세력이 체포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라크 경찰은 바그다드에서 29일 잇단 폭탄 폭발로 적어도 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팔레스타인 거리에서 소형 버스에 설치된 폭탄이 터져 승객 4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했고, 바그다드 동부에서 차량 폭탄이 터져 1명이 사망했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U.S. and Iraqi forces have killed about 300 militants in a day-long battle that began early Sunday near the Shi'ite holy city of Najaf.

Iraqi forces called in U.S. airstrikes to support the offensive against hundreds of well-organized gunmen.

The U.S. military says two American soldiers were killed when their attack helicopter crashed during the battle.

Iraqi authorities said today (Monday) at least three Iraqi security personnel were killed in the fighting and about 30 were wounded. They say more than 10 gunmen were captured, while an unknown number escaped.

In other violence, Iraqi police say a series of bombings in Baghdad today (Monday) killed at least five people.

A bomb planted on a minibus killed four passengers and wounded five others on Palestine Street, while a car bomb killed one person in (the al-Baladiyat district of) eastern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