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 관리들은 중국 베이징에서 30일 재개될 북한과의 금융회담이 생산적인 회담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오는 2월에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북핵 6자 회담의 진전을 돕기 위해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부분적으로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재무부는 북한이 돈 세탁과 달러화를 위조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지만, 북한은 이같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지난 2005년 9월에 부과한 금융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경우, 차기 6자 회담에서 아무런 진전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해왔습니다.

*****

U.S. Treasury officials say they anticipate productive meetings in Beijing with North Korean authorities as the nations resume financial talks Tuesday.

U.S. officials are reportedly considering partially lifting financial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to smooth the way for progress at upcoming six-party nuclear talks, expected to reconvene in February.

The Treasury Department has accused Pyongyang of laundering money and counterfeiting dollars - charges North Korea denies.

North Korea has said Washington must lift financial sanctions it imposed in September 2005 before the nuclear talks can progress.

In response to the sanctions, North Korea boycotted any talks for over a year and returned to the table only after testing its first nuclear weapon last October.

Washington has maintained the financial sanctions are a law enforcement issue, separate from the nuclear diploma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