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한 6자회담 참가자들을 인용해 차기 회담이 2월초 베를린에서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는 독립 언론들의 보도가 26일 잇따르고 있습니다.  

일본의 교도 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남한, 일본, 미국, 러시아와 중국 이 2월 8일 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마지막 준비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의 송민순 외무장관은 한국의 연합통신과의 회견에서 6자회담이 2월 10일 이전에 열려야한다고 말햇습니다.

한편, 러시아의 모스크바에서 한외교 소식통은 러시아의 이타르통신이 26일 6자회담이 다음 주에 베이징에서 열릴 가능성이 아주 크다고 보도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12월에 열린 6자회담은 아무런 돌파구도 마련하지 못한 채 끝난 바 있습니다.

*****

Several independent media reports today (Friday) quote participants in the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as saying a fresh round of negotiations could resume in Beijing in early February.

Japan's Kyodo News service quotes anonymous sources who say North Korea, South Korea, Japan, the United States, Russia and China are making final preparations to resume discussions on February 8th.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told South Korea's Yonhap news agency that talks should resume some time before February 10th.

And in Moscow, a diplomatic source told Russia's ITAR-TASS news agency today that the six-party talks "could, with a great degree of probability, start in Beijing next week."

The last round of six-party talks, held in Beijing in December, failed to achieve any breakthroug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