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세계경제포럼이 개막돼 세계의 정계, 재계 지도자들이 기후변화 문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이날 개막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이 23일에 행한 국정연설에서 기후변화의 심각한 도전을 인정한 것을 환영했습니다.

이 포럼에는 24개 국가수반을 포함해 약 2,400여명의 인사들이 참가하고 있습니다.

참가자들은 지구의 기후변화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각 정부의 방법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오후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올해 다보스 포럼에서 몇 개 회의는 이라크에 초점을 맞춘 중동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

World political and business leaders are discussing the problem of climate change at the start of the annual World Economic Forum in Switzerland.

Participants in the opening sessions of the forum today (Wednesday) welcomed U.S. President George Bush's acknowledgment of what he called the serious challenge of global climate change in his State of the Union speech Tuesday.

About 24-hundred people, including 24 heads of state, are attending the event at the Swiss ski resort of Davos.

Participants are slated to discuss ways for their governments and businesses to address the problem of global climate change.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is set to deliver the keynote speech at the meeting later today.

Several sessions at this year's meeting will be devoted to the Middle East, with a strong focus on Iraq. Top leaders from Iraq's Shi'ite, Sunni and Kurdish factions have been invi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