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에서 반정부 시위자 수천명이 23일 푸아드 시니오라 총리 정권을 전복시키기 위한 총 파업을 강행하기 위해  전국의 주요 도로를 봉쇄했습니다.

당국자들은 수도 베이루트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경찰과 정부 지지자들, 반정부 시위자들이 충돌해 약 60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반정부 시위자들은 또한 베이루트의 유일한 국제공항에 이르는 모든 도로를 봉쇄해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시켰습니다.

시아파 과격단체 헤즈볼라와 동맹세력은 총파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반정부 최고 지도자이자 헤즈볼라와 동맹관계에 있는 미쉘 아오운 장군은 레바논 정부와 정부 지지자들이 폭력사태를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레바논 정부 관리들은 시니오라 총리가 베이루트 집무실에서 삼엄한 경계를 받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Thousands of protesters blocked major roads across Lebanon today (Tuesday) to enforce a general strike aimed at toppling Prime Minister Fuad Siniora's government.

Officials say about 60 people were injured in clashes in Beirut and other areas. The clashes involved security forces, government supporters and opposition protesters.

Protesters also blocked all roads to the country's only international airport in Beirut, forcing suspension of international flights.

The Shi'ite militant group, Hezbollah, and its allies called the strike. A top opposition leader and Hezbollah ally, General Michel Aoun, blamed the government and its supporters for the violence.

Lebanese officials say Prime Minister Siniora is keeping a close watch on the situation from his heavily guarded office in Beirut.

The confrontation has polarized Lebanese politics. Shi'ite Muslims largely support the position of pro-Syrian Hezbollah while Sunnis back the pro-Western Mr. Sinio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