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오는 2010년부터 2012년 사이에 차기 전투기 20대를 추가로 도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차기 전투기는 최신예 전투기인 F-15K 급 고성능 다목적 전투기종 가운데 결정될 예정이며, 총 사업비는 약 24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에서 F-15 전투기에 미사일을 요격하는 패트리엇 미사일 시스템을 장착하는 기술이 연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한국 국방장관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방위사업 추진위원회는 17일 전체회의를 열어, 공군의 주요 전력증강 사업의 하나로 오는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 동안 차기 전투기 20대를 추가로 도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위원회는 경쟁입찰에 의한 해외구매 방식으로 차기 전투기를 획득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군수품 조달과 방위산업 육성에 관한 사업을 관장하는 정부기구인 방위사업청은 2월에 구매계획서를 작성하고, 3월에 제안서를 배포한 후, 6월부터 12월까지 시험평가를 포함한 협상을 거쳐 도입 기종을 선정한 후 내년 2월쯤 계약을 체결할 계획입니다.

한국 공군은 주요 전력증강 사업의 하나로  2020년까지 차기 전투기 120대를 도입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현재 1차로 40대의 F-15K 전투기가 도입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총 46억 달러가 투입돼 2008년에 완료될 예정인 가운데 지난 해 말 현재 18대가 도입됐으며, 올해 하반기 중으로 실전배치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2차 사업은 같은 급의 전투기 20대를 추가로 확보하는 것으로, 약 24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2년의 차기 전투기 1차 사업자 선정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공개입찰 방식이 채택됐기 때문에, F-15K 제작사인 미국의 보잉 뿐 아니라 당시 입찰에 참여했던 프랑스의 라팔, 이탈리아, 독일, 영국, 스페인이 공동개발한 유로파이터, 그리고 러시아의 수호이 35 등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방위사업청은 이번 차기 전투기 사업은 주변국 위협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적정 규모의 고성능 다목적 전투기 확보가 목적이라고 밝히고, 구매 과정에서 절충 교역을 통해 선진 항공기 설계.제작 기술과 성능개량 등에 필요한 핵심기술 도입은 물론 가능한 한 국내업체가 최대한 생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내 항공산업 발전과 방산업체의 고용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방위산업체인 록히드 마틴이 국방부 미사일 방어국과 공동으로 F-15전투기에 미사일을 요격하는 패트리엇 미사일 시스템을 장착하는 기술을 연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록히드 마틴 기술진은 지금까지 지상이나 해상에서만 발사해 온 패트리엇 미사일을 기동성이 뛰어난 전투기에 장착할 경우, 날아오는 적의 미사일을 더 좋은 위치에서 격추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F-15 전투기에 패트리엇 미사일을 장착해 발사하는 기술이 개발되면, 한국 공군이 차기 전투기로 도입하고 있는 F-15K 전투기에도 장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렇게 되면

북한의 노동 미사일 등에 대한 한국의 요격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