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의 건강상태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페인의 ‘엘 파이스’ 신문은 15일 자체 웹사이트에서 카스트로 의장이 장내 감염으로 세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이 모두 실패했으며 합병증으로 복막염을 앓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카스트로 의장의 상태를 점검한 스페인 의사는 카스트로 의장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상태가 좋으며 업무에 복귀하길 바라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엘 파이스’ 신문은 그레고리오 마라논 병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카스트로 의장이 염증으로 인해 경과가 좋지않다고 전했습니다.

*****

 Cuban leader Fidel Castro is reported to be in very serious condition after a series of three failed operations and complications from an intestinal infection.

The Spanish newspaper "El Pais" reported on its Web site Monday that Mr. Castro suffers from a serious infection that has worsened to peritonitis.

The condition is a painful and potentially fatal inflammation of the lining of the abdominal cavity often caused by infection in an organ.

A Spanish surgeon who examined Mr. Castro last month (Jose Luis Garcia Sabrido) told reporters the Cuban leader was in good physical and intellectual shape, and wanted to return to work.

But "El Pais" cited sources at the surgeon's hospital (Gregorio Maranon hospital) as saying the infections have left Mr. Castro with a very grave prognosis.

The 80-year-old Cuban leader underwent an operation at the end of July, and has not been seen in public si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