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3자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미국의 한 고위 당국자가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의 중동 순방을 수행중인 이 당국자는 15일, 3자 회담이 3-4주 안에 중동에서 열릴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아직 정확한 장소와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3자 회담에서는 라이스 장관과 올메르트 총리, 압바스 수반은 이스라엘과 공존하는 팔레스타인 국가 창설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미 당국자는 3자 회담은 중동 평화 로드맵 계획을 대체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그같은 계획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중동 평화 과정을 지원하는 미국과 유럽연합, 러시아, 유엔 등 이른바 중동 평화 중재 4자도 몇 주일 안에 각료급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A senior U.S. official say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will hold a three-way meeting with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and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in a few weeks.

The official traveling with Rice in the region told reporters today (Monday) the meeting will be held in the Middle East in three to four weeks, but the exact location and date are yet to be determined.

At the meeting, Secretary Rice, Mr. Olmert and Mr. Abbas are to have a conversation about the creation of a Palestinian state alongside Israel.

The U.S. official says the talks are aimed at energizing the "road map" peace plan - not replacing it.

He says the international sponsors of the Mideast peace process - a group known as the quartet - also will hold a ministerial meeting in the next few weeks.

Secretary Rice is in Cairo for a meeting with Egyptian President Hosni Mubarak. Later today (Monday), she heads to Saudi Arabia for talks with Saudi King Abdullah.

Earlier today, Rice met Mr. Olmert in Jerusalem to discuss ways of reviving the Israeli-Palestinian peace pro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