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군은 미군 항공기의 지원아래 바그다드 중심부 수니파 저항분자들의 거점지역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여 한 시간만에 약 50명의 저항분자들을 살해했다고 이라크 국방부가 말했습니다.

수니파 저항분자들의 바그다드 시내 거점으로 알려진 하이파 거리 지역 상공에서는 미군 항공기들의 작전이 목격됐습니다. 미군 당국은 작전중인 미군 항공기들이 소형화기와 로켓 추진 수류탄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이 작전이 바그다드 타리일 지역에서 저항분자 검거 및 활동저지와 이라크 보안군의 통제력 회복을 목적으로 전개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바그다드 북쪽 발라드 인근상공을 비행중이던 터키 소속 수송기 한 대가 추락해 서른 두 명이 사망하고 두 명이 실종됐다고 터키 관계관들이 말했습니다.

*****

Iraqi troops backed by U.S. aircraft engaged in a fierce battle with militants in central Baghdad today (Tuesday).

The Iraqi Defense Ministry says at least 50 insurgents were killed in the hours-long battle.

U.S. warplanes could be seen flying low over the Haifa street area, which is a known stronghold of Sunni insurgents. The military says forces reported being shot at by small arms and rocket-propelled grenades.

The U.S. military says the operation began early today in Taleel Square in an effort to capture suspects, disrupt insurgent activity, and restore control to Iraqi security forces.

The battle comes one day before President Bush is to announce his new strategy on Iraq. Republican U.S. Senator Gordon Smith, who was in a briefing Monday with the president, says the plan includes sending 20-thousand additional troops for a short-term deployment.

Meanwhile, Turkish officials say 32 people were killed and two are missing after a cargo plane traveling from Turkey crashed today near Balad, north of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