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의 심해저 금속물체 탐지선 메리 시어스호가 지난 주 비행중 실종된 인도네시아 아담 에어 항공사 여객기 수색작업에 합류했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자들은 메리 시어스호가  9일, 아담 에어 항공사 여객기 수색작업중 바다속에서 금속물체가 추적된 해역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수색팀은 술라웨시 섬 서부 인근해역 세 곳의 약 1천 미터 심해저에서 금속물체를 추적했으나 그것들이 무엇인지는 식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담 에어 항공사 소속 보잉 737 여객기는 여행자들과 승무원 등 100 여명이 탑승한 가운데 자바섬 수라바야를 떠나 술라웨시 마나도로 비행도중 레이다 접촉이 끊어진채 실종됐습니다.

*****

A U.S. Navy ship capable of identifying metal on the ocean floor has joined the search for an Indonesian passenger plane that vanished from radar screens last week with more than 100 people on board.

Indonesian officials say the vessel Mary Sears reached a site today (Tuesday) where ships spotted metal during their search for the missing Adam Air jet on Monday.

Indonesia has been unable to identify the metal objects, which were found in three spots off the coast of West Sulawesi province. The objects are about one thousand meters below the surface.

The Adam Air Boeing 737 disappeared from radar screens January first during a flight from Surabaya -- on Java -- to Manado -- on Sulawes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