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의 파타당에 충성하는 민병대들은 6일 납치했던 나블루스 시의 부시장을 석방했습니다.

파타당 계열의 무장세력 마흐디 알-함달리는 요르단 강 서안의 나블루스 시에서 부시장을 납치한지 이틀만에 풀어주었습니다. 이날 풀려난 나블루스 시 부시장은 납치자들이 자신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파타당 계열로 보이는 무장세력들이 이날, 요르단 강 서안 라말라 시의 하마스 지지자들이 소유하고 있는 상점 몇 군데를 파괴했습니다.

이웃도시인 알-비레 시에서 무장괴한들이 하마스 시장을 저격했으나, 미수에 그쳤다고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최근 수주간 가자지구에서 벌어진 파타당과 하마스간의 충돌로 지금까지 모두 30여명이 사망했습니다.

*****

Palestinian militants loyal to the Fatah party have released the deputy mayor of Nablus, as violence between Palestinian factions continues.

Mahdi al-Khamdali was released two days after he was kidnapped in the West Bank city. He said today (Monday) that he was not harmed by his captors.

Meanwhile, suspected Fatah militants have vandalized several stores in (the West Bank city of) Ramallah owned by Hamas supporters.

In (the neighboring town of) al-Bireh, officials say gunmen staged an attack today on the Hamas mayor. The attack failed.

Factional fighting between supporters of Fatah and the ruling Hamas group has killed more than 30 people in Gaza in recent weeks. The violence has included kidnappings in both Gaza and the occupied West Bank.

Violence broke out last month after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of Fatah, said he would call for early e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