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방글라데시에서 폭동진압 경찰과 선거개혁을 요구하는 시위대간에 벌어진 충돌로 100여명이 부상했습니다.

폭동진압 경찰은 이날 수도 다카 일원에서 시위대를 향해 고무탄과 최루탄을 발사했습니다. 시위대들은 이에 맞서 차량을 방화하고, 경찰에게 돌을 던지며 철책선을 돌파하려고 시도했습니다.

오늘은 정부가 선거개혁을 실시하고 이달말로 예정된 총선거를 연기하라는 야당의 요구를 수용하도록 하기 위해 벌이고 있는 3일간의 총파업 가운데 이틀째 날입니다.

방글라데시의 과도정부는 시위를 금지했지만, 1월 22일로 예정된 선거에 반대하는 야당연대는 앞으로도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Around 100 people in Bangladesh have been wounded in clashes between riot police and protesters demanding electoral reforms.

Riot police fired rubber bullets and used tear gas on thousands of protesters demonstrating in and around the capital Dhaka today (Monday).

Protesters set fire to vehicles, threw stones and tried to overrun barbed-wire barricades.

Today (Monday) is the second day of a three-day transport blockade designed to force the government to implement opposition demands for electoral reforms and postpone this month's elections.

The country's caretaker government has banned protests. But the multi-party alliance opposing the January 22nd polls says the demonstrations will continue.

The group also wants interim President Iajuddin Ahmed to step 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