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미국과 북한이 이달 말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에 관한 실무회의를 논의하는 데 잠정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송 장관은 날짜가 잡힌 것은 아니지만 미국과 북한 양측이 실무회의 일정을 1월 22일 시작주로 잠정 합의했으며 예정에 따라 열릴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송 장관은 워싱턴 방문을 마치고 한국에 도착한 후 7일 이 같이 말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그러나 송 장관의 이런 발언에 대해 아직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송 장관은 북한의 핵폐기와 관련해 북한이 초기 단계 이행에 나설 경우 미국과 한국은 광범위한 조처를 탄력적으로 추가 검토할 수 있다는데 양국이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says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have tentatively agreed to meet later this month to discuss financial sanctions Washington has imposed on Pyongyang.

Song Min-soon says the two sides may meet the week of January 22nd. He made the announcement Sunday, after returning from Washington. U.S. officials have not commented on the report.

The dispute over the U.S. sanctions is holding up six-nations talks aimed at ending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Envoys from North and South Korea, the U.S., Russia, China and Japan made no tangible progress in their meetings in Beijing last month, after a year-long break in the process.

The U.S. says it froze North Korea's assets in a Macau-based bank to punish the reclusive country for alleged counterfeiting and money laundering activities. Washington says the sanctions are not related to the nuclear talks. North Korea tested a nuclear weapon last Octo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