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의 제일 야당은 버마의 군사정부가 독립일을 맞아 대규모 수감자  사면의 일환으로 적어도 40명의 정치범을 석방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의 민족민주연맹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은 석방된 사람들 가운데 약 20명은 자신들의 정당 소속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도층 정치인들은 아무도 석방되지 않았습니다.

버마 정부는 4일 버마가 영국으로 부터 독립한 지 59주년을 기념하면서 모범 수감자 2,800명을 석방했습니다.

버마의 인권단체들은 버마가 영국으로 부터 독립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버마 국민은 자유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의 ‘88세대 학생들’이라고 알려진 이 단체는 버마  시민들은 1962년 군부가 쿠테타로 집권한 이래 종교와 표현의 자유를 박탈당했다고 말했습니다.

*****

Burma's main opposition party says the military government has freed at least 40 political prisoners as part of a larger prisoner release marking the country's independence day.

The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says about 20 of the freed inmates are members of its party. None of them are leading activists.

The government has freed about 28-hundred prisoners for good behavior to mark the 59th anniversary of Burma's independence from Britain today (Thursday).

Burmese rights groups say that despite gaining their freedom from Britain, Burmese people enjoy little freedom of their own.

The group known as 88-Generation Students says citizens have lost their rights to freedom of religion and expression since the military took power in a coup in 1962.

Another group -- the National Council of the Union of Burma -- says the current political situation in Burma is worse than it has ever b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