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이 운영하는 쿠바의 관타나모 수용소에서 수감자들에 대한 26건의 학대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 연방수사국 FBI의 새 보고서가 밝혔습니다.

3일 발표된 이 보고서는 미군의 적 전투원들에 대한 심문방식에 관해 새로운 정보를 상세히 담고 있습니다.

보고서에서 드러난 26건의 학대 사례들에는 한 미군 경비대원이 이슬람 경전인 코란위에 쭈그려 앉은 모습, 로마 가톨릭 신부로 위장한 심문자가 수감자에게 세례를 베푸는 시늉을 한 모습, 그리고 여성 경비대원들이 수감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줄 수 있는 수법을 사용한 모습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

A government report shows 26 incidents of possible mistreatment at the Guantanamo Bay military prison in Cuba.

Documents issued Tuesday by the U.S.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offer new details about the alleged harsh interrogation practices of enemy combatants by the U.S. military.

The report, issued as part of an ongoing lawsuit (by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indicates new and separate allegations of the mistreatment of detainees at the American military prison.

The incidents described in the report include a guard squatting over the Koran, an interrogator dressed as a Roman Catholic priest "baptizing" a prisoner, and female guards using sexually suggestive tactics.

A Pentagon spokesman (Bryan Whitman) says the report is not new, and the Pentagon has already thoroughly investigated the allegations and taken disciplinary action where appropriate.

A White House spokesman (Scott Stanzel) said today (Wednesday) it is U.S. policy to treat detainees humanely with dignity and resp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