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26일 93세의 일기로 타계한 제럴드 포드 제 38대 미국 대통령의 영결식이 2일 워싱턴 국립 대성당에서 거행됐습니다. 이날 영결식에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그의 아버지인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을 비롯해서 3천여명의 조문객들이 참석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포드 전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가장 극심한 분열의 시기에 대통령 자리에 오른 위대한 인격의 인물 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포드 전 대통령의 인품과 겸허함과 지도력 그리고 국가를 위한 봉사 등을 되새겼습니다.

포드 전 대통령의 유해는 영결식 후 미 북부 미시건 주로 운구됐습니다. 그의 유해는 3일 고향마을인 그랜드 래피즈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포드 전 대통령은 지난 1974년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사임 후 선거 없이 대통령직에 올라 2년 반 동안 대통령직을 수행했습니다.

*****

President Bush has remembered his late predecessor, Gerald Ford, as a great man who became president during one of the most divisive times in American history.

Mr. Bush was among the three thousand people who attended the national funeral for President Ford in Washington today (Tuesday). Mr. Ford died last week in California at age 93.

At the funeral, Mr. Bush recalled the former president's character and humility, his leadership and service to his country. He said Mr. Ford helped restore trust in the workings of democracy, and that the world saw the best of America in Mr. Ford.

The three living former U.S. presidents - Bill Clinton, George H.W. Bush and Jimmy Carter - also attended the service at the National Cathedral.

Mr. Ford, a Republican, assumed the presidency in 1974 after Richard Nixon resigned during the Watergate political scandal.

Former President George H.W. Bush recalled Mr. Ford's sense of humor and said his life was marked by honor and integrity.

Tributes also were given by former Secretary of State Henry Kissinger and former NBC television newsman Tom Brokaw.

After lying in state in the U.S. Capitol since Saturday, Mr. Ford's body was taken to the cathedral today, a day set aside as a national day of mourning.

Mourners lined the streets to view the procession. Mr. Ford's remains were later flown to (the northern state of) Michigan. He is to be buried Wednesday in his hometown of Grand Rapi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