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Pervez Musharraf) 대통령은 29일 미국의 육군 참모총장인 피터 슈메이커 (Peter Choomaker) 대장과 만나 남아시아에서 양국간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슈메이커 대장은 미국과 파키스탄의 군사 관계를 논의하기 위해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 중입니다.

미국은 파키스탄에 있는 알-카에다와 탈레반, 그리고 종파 분자들은 특히 아프가니스탄과의 허술한 국경 지대에서 위험요인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은 미국의 대테러 전쟁에서 주요 동맹국입니다.

파키스탄은 지난 26일 아프가니스탄과의 국경 지대에 부분적으로 장벽을 건설하고 지뢰를 매설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파키스탄이 국경을 넘어오는 무장분자들을 막는데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has met with the chief of staff of the U.S. army to discuss ways to boost military cooperation in the troubled region (South Asia).

U.S. General Peter Schoomaker is in Pakistan today (Friday) on an official visit to discuss ties between the armed forces of the two nations.

The United States says the presence al-Qaida, Taleban and sectarian elements in Pakistan poses a potential danger -- especially along the porous border with Afghanistan. Pakistan is a key ally of the United States in its war on terror.

On Tuesday, Pakistan said it would build a fence and plant mines along parts of its border with Afghanistan, in an apparent move to stave off criticism it is not doing enough to stop cross-border insurgent attacks.

But Afghanistan has denounced the plan saying it will do little to prevent terror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