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12월 인도양에서 발생한 쓰나미는 인도네시아부터 소말리아에 이르는 지역에서 20만명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또 이로인해 수백만명이 삶의 터전을 잃어버렸습니다. 쓰나미는 최근 발생한 어떤 재해보다도 더 미국인들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피해 현장과 희생자들의 끔찍한 모습을 본 미국인들이 많은 도움의 손길을 보냈습니다. 이들이 개인적으로 쓰나미 피해자를 위해 현금과 구호품 액수는 18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미국 정부도 군대를 동원해서 비상물자를 수송하는 등 즉각적인 구호 활동에 동참했습니다. 미국은 스리랑카 지역 복구를 위해서도 1억3천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또 인도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과 급식 지원, 물 공급 등에 1천8000만 달러를 보냈으며, 몰디브의 항구와 발전시설, 하수처리시설 복구를 위해서도 1천20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태국에서는 해안 어촌 지역 복구 사업을 꾸준히 전개하는 한 편, 새로운 사업을 위한 자금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또 향후 쓰나미 피해를 줄이기 위한 인도양 쓰나미 조기경보체계 개발에도 1천60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이 돈은 유엔국제해양위원회가 인도양 주변 6개국의 관측 자료를 통합해서 국제적인 조기경보체계를 구축하는 데 쓰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또 이들 국가들이 제공하기 힘든 지역의 대한 관측 자료를 제공을 위해 미국 내 조기경보체계를 활용하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쓰나미 피해 국가와 국민들이 재해로 파괴된 삶과 경제를 재건하는 것을 도울 수 있다는 점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미국은 또 이들 국가들이 지난해 카트리나 피해 때 오히려 미국에 도움을 제공했다는 점에 대해서도 감사하게 여깁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자연의 경외로운 위력은 큰 비극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하지만 역사적으로 볼 때 인류는 화재와 홍수를 겪으면서도 다시 일어섰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은 앞으로도 쓰나미 피해 국가의 주민들이 경제와 지역, 삶을 재건하는 것을 계속해서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Few events in recent history have touched the hearts of the American people more than the devastating Indian Ocean tsunami of December 2004 that killed more than two-hundred-thousand people and displaced millions more in nine countries from Indonesia to Somalia.

Individual Americans responded to the horrific images of death and destruction by offering to help. Private American citizens have given more than one-billion-eight-hundred-million dollars in cash and in-kind donations to help tsunami victims. The U.S. government also offered immediate assistance, including military transports to bring in emergency relief supplies. Over time, official U.S. recovery assistance has grown to eight-hundred-forty million dollars.


The U.S. provided over four-hundred million dollars in aid to Indonesia for community health clinics, home building for displaced persons, midwife training, and road building. The U.S. and Sri Lankan governments signed an agreement in September 2005 to defer and reschedule Sri Lankan debt payments. The U.S. also provided over one-hundred-thirty-four million dollars in assistance to help Sri Lanka recover.

Nearly eighteen million dollars in assistance was provided to India to support education and child nutrition programs, water purification and waste treatment. The U.S. provided the Maldives with some twelve million dollars to repair damaged harbors, power systems, and sewage facilities. In Thailand, the U.S. continues to support efforts to revitalize coastal fishing communities and provide capital for new business.

The U.S. has provided over sixteen million dollars to develop early warning capabilities for Indian Ocean tsunamis. The money supports efforts by the United Nations' International Oceanographic Commission to establish an international warning system with data sharing for sixteen Indian Ocean countries. Additionally, the U.S. has concluded an agreement to help establish a national early warning system to fill gaps in the regional system that would otherwise leave large stretches of the Indonesian coastline vulnerable.

The United States is pleased that American assistance has helped the courageous people and nations affected by the tsunami make significant progress in rebuilding their lives and their economies. The U.S. is also grateful for the help some of those same nations offered when the United States was hit by Hurricane Katrina.

Nature," said President George W. Bush, "is an awesome force and it can inflict great tragedy, yet throughout history, humanity has come back from fire and flood to build anew. The U.S., he said, remains committed to help the citizens of the affected nations rebuild their economies, communities, and l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