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인도가 이끌고 있는 아시아 경제는 2006년 지구촌에서 가장 역동적이었습니다. 아시아로 새로운 자본이 유입되며 증권시장들이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수출 확대로 많은 아시아 국가들이 6% 이상의 경제 성장을 이뤘습니다. 하지만 2007년에는 올해보다 경제 성장 속도가 둔화될 것이라는 것이 많은 경제학자와 금융 전문가들의 예측입니다.  지난한해동안의 아시아지역 경제를 진단하는 연말 특집보도입니다.

아시아 경제는 2006년에 큰 성장을 이뤘습니다. 아시아개발은행은 올해 아시아 지역 성장이 7.7%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중국과 인도는 아시아 총생산의 50% 이상을 담당하며 지역 경제를 이끌고 있습니다. 중국의 국내총생산은 올 한해동안 10% 이상 증가했고, 인도도 8%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세계 2위의 경제대국으로 지난 10년간 긴 침체기를 겪고 있는 일본도 올해 성장세를 보이며 지역 경제 확대에 기여했습니다.

아시아개발은행 경제연구원인 카와이 마사히로 씨는 아시아 상품에 대한 국제 사회의 수요가 크게 늘어나며 경제 성장의 원동력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카와이 연구원은 “미국을 비롯한 유럽, 일본 시장 확대라는 외부적 요인은 아시아 경제 성장에 긍정적인 환경을 제공했다”며 “이밖에 아시아 내에서의 투자와 소비 증가도 경제 성장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시아 경제는 2006년 매우 훌륭한 성장을 이뤘다는 것이 그의 분석입니다.

홍콩 소재 남중국중개회사의 하워드 고지스 부회장은 미국 경제가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며 아시아 증권 시장도 최고의 활황을 누렸다고 말했습니다. 여러 아시아 국가에서는 증권지수가 올 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홍콩 항셍지수는12월 중순 현재 지난해에 비해 25%나 상승했습니다. 인도 뭄바이의 센섹스 지수도 40% 증가를 기록했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종합주가지수는 50%나 뛰어올랐습니다. 반면 미국의 다우존스산업지수는 12월 현재 전년대비 16% 성장에 그쳤습니다.

가장 큰 성장을 기록한 곳은 중국 증권 시장입니다. 상하이 종합주가지수는 2006년 한 해 동안 두 배나 뛰었습니다. 특히 일반인에게도 국영기업 주식 매입이 허용되며 많은 자본이 증권시장에 몰려들었습니다. 중국상공업은행은 올해 증권시장에서 220억달러를 모았습니다.

고지스 부회장은 중국이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매우 인기있는 시장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중국의 꾸준하고 높은 경제 성장과 막대한 외화 보유고, 특히 최근에는 국제 사회로부터 환율 압박이 가중되며 중국으로 외국의 자본이 몰려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환율은 지난해 5~6% 가량 조정된데 이어, 앞으로도 점진적인 조정이 이뤄질 예정이라는 것도 고지스 부회장의 예상입니다.

고유가도 아시아 경제 성장을 막지 못했습니다. 수출 증대로 인해 유가 상승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었고, 치밀한 통화정책으로 인플레이션을 예방했기 때문입니다.

10년 전 아시아 지역에는 경제 위기가 시작됐습니다. 1997년 중반에 이르자 많은 아시아 국가에서 화폐 가치가 폭락하고, 해외 부채가 감당할 수 없을만큼 늘어났으며, 이자율은 떨어졌습니다. 이는 아시아 지역 경기 후퇴로 이어졌습니다. 아시아 경제는 불과 수 년 전에야 완전한 회복을 이룩했습니다.

많은 아시아 경제학자들은 내년 경제 성장이 올해보다 완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미국 경제 하락으로 인한 수출 감소를 첫 번째 이유로 꼽습니다. 중국도 경제 성장 속도를 조절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신용평가회사인 스탠다드앤푸어스사는 내년에 중국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을 막기위해 통화량을 조절하고 이자율을 올림으로써, 기업 이윤이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이는 아시아 증권시장도 내년에 올해같은 성장세를 기록하기 힘들 것임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아시아 국가들이 지역내 무역에도 의존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아시아 경제 성장 속도는 크게 늦춰지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아시아개발은행은 내년 아시아 경제 성장율을 7.1%로 예측했습니다.

아시아개발은행 카와이 마사히로 연구원은 아시아 국가들이 경제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해외 수출 뿐만 아니라 자국내 수요도 늘려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중국의 경우 가정 소비를 장려하고, 정부와 기업의 투자도 보다 신중해야만 성장을 계속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적입니다. 카와이 연구원은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경우 경제 개혁과 규제 완화를 통해 자국 및 해외 투자를 장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Despite a sudden plunge in stock prices in December, Asian economies, led by China and India, were among the most dynamic in the world - with many expanding by well over six percent in 2006.

As capital flowed into stock markets and exports climbed, many Asian stock markets hit record highs during the year. However, economists and financiers say 2007 will see a modest slowdown in growth and market prices. Claudia Blume reports from VOA's Asia News Center in Hong Kong.


2006 was a boom year for Asian economies. The Asian Development Bank projects seven-point-seven percent full-year growth for the developing countries in the region.
The growth was strong enough that economists say the region will quickly shake off the effects of a sudden tumble in most stock markets on December 19th. New restrictions in Thailand on foreign investment sparked panic selling that sent the key Stock Exchange of Thailand index down nearly 15 percent.


Other Asian markets sank more modestly on the 19th -- down one or two percent -- and regained some of the lost ground in the next few days.


For most of 2006, the economic focus was on Asia's two growing giants, India and China. China's gross domestic product grew by more than 10 percent in 2006 and India expanded by more than eight percent. Japan, the world's second largest economy, also gave the region a lift with its longest period of recovery since it fell into a slump more than a decade ago.


Masahiro Kawai, an economist with the A.D.B. in Manila, says strong global demand for Asian exports fueled the growth...


"...Mainly because of the external market expansion on the part of the U.S. The U.S. growth rate has been high, Europe, also Japan. External environments have been quite good, and domestic demand has also expanded -- you know investment [and] consumption, so generally speaking this ... has been a very good year."


Howard Gorges, vice chairman of South China Brokerage in Hong Kong, says the strong U.S. economy helped drive Asian stock markets to new heights.


Even after the December 19th sell-off, the Hang Seng Index in Hong Kong was up more than 25 percent from a year earlier, and indices in both Mumbai and Jakarta gained more than 50 percent. In the United States, the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was up about 16 percent from a year ago.


China's stock markets, which went nowhere for years, boomed in 2006; the Shanghai composite index doubled in value. In large part, initial public share offerings by state-owned companies drove the market. One listing alone -- for China's biggest lender, the Industrial and Commercial Bank of China -- raised a record 22 billion dollars.


Gorges says China has become very popular with foreign fund managers.


"It's the persistent high growth rates, the strength of their foreign exchange reserves, the pressure on them to revalue their currency [that] has brought foreign money. And indeed, the currency has revalued about five to six percent in the last year or so, and people expect further gradual evaluation -- so that's all helped."


Even high oil prices did little to stop Asia's gains. Strong exports cushioned the effects of rising energy costs, and tighter monetary policy in most capitals helped stall inflation.


A decade ago, the region was feeling the first rumblings of what would become the Asian economic crisis. By mid-1997, that was in full force: plunging currency values, unsustainable levels of foreign debt and soaring interest rates sank most of Asia into a severe recession. Full recovery came only a few years ago.


The A.D.B.'s Kawai says in general, Asian economies are far more resilient than they were a decade ago.


"Many Asian countries have accumulated foreign exchange reserves, for example, and they have repaid external debt. They have been working on banking system restructuring, on banking system reform. They have been working on capital market development. ? Regional financial cooperation has been strengthened and economic and financial vulnerabilities have been substantially reduced."


Many economists think the region is likely to see growth cool slightly over the coming year, largely because an expected slowdown in the U.S. economy will cut demand for exports. Also, China's efforts to rein in its economy are likely to trim regional growth.
The A.D.B. forecasts an average growth of seven-point-one percent for developing Asian economies in 2007.

In addition, the credit rating agency Standard & Poor's notes that corporate earnings growth will probably slow and that central banks may tighten money supply or raise interest rates to prevent inflation. That means that Asia's stock markets probably will not rise quite as much in 2007 as they did in 2006.


Bank economist Kawai, however, warns that the region cannot continue to rely on export growth, and needs to expand domestic demand.


One problem many Asian countries will face in 2007 is the same one that led the Thai government to restrict investment flows -- currencies that are rising against the U.S. dollar. A weaker dollar makes Asian exports more expensive on world markets. The problem is made worse by the fact that China's currency is tightly controlled and has risen in value less than many other currencies -- so Chinese goods are more competitive.


The A.D.B.'s Kawai says China, in particular, needs to encourage households to spend more to fuel growth. Other countries in Asia, Kawai says, need to continue making the economic and regulatory reforms that will encourage domestic and foreign invest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