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를 탈출한 난민들을 태운   선박 2척이 예멘 앞바다에서 27일 밤 침몰해 적어도 17명이 사망하고 140명이 실종됐다고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은 전했습니다.

유엔은 28일 예멘 당국이 현재 아덴만에서 생존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은 이번 침몰사고는 예멘 당국이 약 515명을 태우고 예멘 앞바다에  접근하는 선박 4척을  적발하면서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은 4척 가운데 2척은 상륙해 예멘 보안군의 총격을 받았고 나머지 2척은 도망치다 바다에서 침몰했다고 밝혔습니다.

생존자 대부분은 소말리아에서 에티오피아의 지원을 받는 소말리아 정부군과 상쟁 이슬람 군벌들간의 전투를 피해 소말리아를 탈출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N. refugee agency says at least 17 people were killed late Wednesday when two boats smuggling people out of Somalia capsized off the coast of Yemen.

The agency said today (Thursday) that another 140 passengers from the boats are still missing. It says Yemeni authorities are searching for survivors in the Gulf of Aden.

The U.N. says the incident occurred as Yemeni authorities spotted four boats with about 515 passengers approaching the coast. It says two of the boats reached shore and were fired on by security forces. It says the other two boats tried to escape but capsized in heavy seas.

Many of the survivors say they were fleeing the fighting in Somalia between the Ethiopian-backed Somali government and rival Islam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