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의회는 27일 유엔에서  최근 이란의 핵계획에 대한 제재 결의안이 통과된데 이어 이란 정부에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의 협력관계를 재검토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보수파가 장악하고 있는 이란 의회는 이날 관련 법안을 압도적인 표차로 가결했습니다. 다른 법률에 우선하는 이 법안은 이란 정부가 IAEA와의 협력수준을 재고해야 할 의무를 갖는다고 역설합니다.

이란의 보수적 최고헌법기관인 혁명수호위원회 (Guardian Council)는 이 법안을 곧바로 승인해 발효시켰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주 민감한 핵물질과 미사일 시스템에 대한 이란의 거래를 제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

Iran's parliament has asked the government to review its cooperation with the U.N. nuclear agency, after the imposition of sanctions on Iran for its nuclear program.

Lawmakers in the conservative-controlled parliament overwhelmingly passed the bill today (Wednesday).

The bill, which was given precedence over regular legislation, says the government is obliged to revise its cooperation level with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The Guardian Council, a constitutional watchdog body controlled by hard-line clerics, quickly approved the bill.

Last week, the U.N. Security Council voted unanimously in favor of sanctions on Iran's trade in sensitive nuclear materials and missile systems.

World leaders praised the sanctions resolution, but top Iranian officials vowed to speed up the country's uranium enrichment activ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