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한 항소법원은 26일, 이라크의 전 독재자 사담 후세인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1심 법원의 판결을 확인했습니다.

아레프 샤힌 항소법원장은 이날, 이라크 법률에 따라 사담 후세인에 대한 사형이 앞으로 30일 이내에 집행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사담 후세인측 변호인인 미국의 람제이 클라크 전 법무장관은 이번 판결을 비난하고, 재판이 불공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1월에 이라크의 한 법원은 사담 암살 미수사건 후 두자일 마을에서 시아파 주민 142명을 학살한 죄목으로 사담 후세인에게 교수형을 선고했습니다.

항소법원은 또 두자일 마을 학살 혐의로 기소된 사담의 이복동생 바르잔 이브라힘 알-티크리티와 전 판사 아와드 알-반다르에 대한 사형을 확정했습니다.

*****

An Iraqi appeals court has upheld the death sentence against ousted leader Saddam Hussein for the 1982 killings of 148 Shi'ite villagers.

The head of the court (Aref Shahin) announced today (Tuesday) that under Iraqi law, the death sentence is to be carried out within 30 days.

Last month, an Iraqi court sentenced Saddam to hang for the killings of Shi'ites from the town of Dujail after an attempt there to assassinate Saddam.

The appeals court also upheld the death sentences for Saddam's half-brother (Barzan Ibrahim al-Tikriti) and a former judge (Awad al-Bandar) in the Dujail killings.

The appellate judges asked the lower court to reconsider the life sentence for former vice president Taha Yassin Ramadan. The appellate court said he should be executed too.

Many Shi'ites celebrated today's ruling, while members of Saddam's once dominate Sunni Arab minority deplored what they called a politically-motivated sent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