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흑인 음악인 ‘소울의 대부’로 불려온 전설적인 가수 제임스 브라운(James Brown)이 성탄절인 25일, 향년 73세의 일기로 사망했습니다. 브라운의 대리인인 프랭크 콥시다스 (Frank Copsidas)씨는 브라운은 24일 폐렴으로 미국 남부 조지아주의 애틀랜타에 소재한 에모리 크로포드 롱 병원에 입원한 뒤 25일 새벽 1시 45 분 경에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연예계에서 일을 가장 열심히하는 남자’로 알려진 브라운은 리듬과 블루스 음악을 소울 음악으로 발전시키고 소울 음악을 지난 1960년대 후반과 70년대 초반의 펑크 음악으로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아왔습니다. 그는 또 디스코와 랩 음악 장르들을 발전시키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브라운의 대리인은 브라운의 사망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

The agent for James Brown says the legendary American singer known as the "Godfather of Soul" has died at the age of 73.

Brown's agent, Frank Copsidas, said the singer was hospitalized Sunday at Emory Crawford Long Hospital in Atlanta, (in the southern state of) Georgia with pneumonia, and died around 1:45 a.m. (0645 GMT) today (Monday).

The singer, also known as, "The Hardest Working Man in Show Business," is credited with turning Rhythm and Blues into soul and soul music into the funk of the late '60s and early '70s. Brown was also instrumental in the development of disco and rap.

He was one of the initial artists inducted into the Rock and Roll Hall of Fame in 1986 and received a Grammy Award for lifetime achievement in 1992.

His hits include "Out of Sight," "I Got You," and "Say it Loud -- I'm Black and I'm Proud."

Brown's agent said the cause of his death has not yet been determi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