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의 마오쩌뚱주의 반군들은 23일, 반군 지도자들이 대사 임명을 둘러싼 정부와의 불화를 해결한 후에 이틀간의 총파업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반군들은 과도정부가 사전에 반군들과 협의 없이 대사들을 임명한 결정에 항의하기 위해 오는 31일에 총파업을 벌일 계획이었습니다.

반군 협상자들은 이날, 반군측이 총파업계획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고, 정부가 과거의 반군들이 과도정부에 참여할 때까지 대사들의 임명을 보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협상자들은 또한 정부측이 앞으로 주요 정치적인 보직의 임명을 하기 전에 마오쩌뚱주의 지도자들과 협의하기로 보장했다고 말했습니다.

*****

Nepal's Maoist rebels have called off a planned two-day general strike, after rebel leaders resolved a disagreement with the government over ambassadorial nominations.

The rebels planned the December 31st strike to protest the interim government's appointment of diplomats without consulting them.

Rebel negotiators say they decided to withdraw strike plans today (Saturday). They say the government has agreed to put on hold the appointments until the former rebels join the interim government.

Negotiators also say the government has assured them it will consult with Maoist leaders in the future before making any key political appointments.

Under a recent peace deal with the government, Nepal's rebels are to form part of an interim government and take part in elections set for next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