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해 최근 재개된 6자회담의 마지막 협상이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한채 베이징에서 끝났습니다.  이번 6자회담에서는 또 차기 회담의 일정조차 정하지 못했습니다.

22일 끝난 5일간의 회담은 1년여 전에 6개 당사국들에 의해 처음 개최됐었고 북한이 지난 10월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로는 처음 열린 것입니다.

아베 신조 일본총리는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압력을 증가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2005년에 원칙상 핵포기에 합의했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해 화폐 위조와 돈세탁 혐의로 미국이 북한에 가한 금융제재를 해제할 때까지 합의 사항의 이행에 관해 논의하기를 거부해 왔습니다.

노무현 한국 대통령은 22일 북한의 비핵화에 진전을 이루지 못한데는 미국에게도 어느정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

The latest round of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has ended in Beijing without a breakthrough and no new date set for more negotiations.

The five-day talks that ended today (Friday) were the first held by the six nations involved in more than a year, and the first since Pyongyang conducted a nuclear test in October.

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 say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likely to increase pressure on Pyongyang.

North Korea promised in principle to disarm in 2005. But it has refused to negotiate implementation until the U.S. lifts financial sanctions imposed last year in response to North Korea's alleged counterfeiting and money laundering.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said today (Friday) that the United States bears some of the blame for the lack of progress over North Korea's disarma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