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의 집권 하마스와 파타당이  전투중단에 합의한지 몇시간만에 20일 새벽 가자지구에서 다시 충돌해 적어도 두 명이 사망했습니다.

목격자들은 가자지구내 한 경찰 검문소에 탱크 공격용 미사일이 떨어져 파타당의 보안 요원 2명이 살해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보다 몇시간 앞서 마후무드 압바스 자치정부 수반에 충성하는 전투원들과 이스마일 한니야 총리의 하마스 전투원들은 양측의 정전 합의에 따라 가자지구내 거리에서 철수했습니다.

정전 협정은 압바스 수반과 한니야 총리가  각각 전투를 끝내라고 호소한뒤 발표됐습니다.

*****

Palestinian witnesses say at least two people were killed during a pre-dawn clash between rival Fatah and Hamas factions in the Gaza Strip, hours after the two sides agreed to a new ceasefire.

Witnesses say the victims were Fatah security men, who were killed when an anti-tank missile was fired at a police post in Gaza City.

Hours earlier, gunmen left Gaza's streets as the truce between forces loyal to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of Fatah and to the Hamas movement of Prime Minister Ismail Haniyeh took effect (at 2100 UTC, Tuesday).

The ceasefire was announced, after both Mr. Abbas and Mr. Haniyeh made separate appeals for an end to the fighting. It is the second truce between the rival factions since Su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