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도자 김정일 국방 위원장이  공식 후계자를 지명하지 않고 사망할 경우 북한 군부가 권력을 장악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의 한 정보 보고서가  밝혔습니다.  

한국 국회 정보위원회의 의뢰로 작성된 이  보고서는 북한의 체제는 김정일 위원장이 갑작스레 사망한다할 지라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또 김정일 위원장 유고시  김위원장의 최 측근인 올해 75세의 오극렬  중앙당 작전 부장이 정국을 장악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습니다. 

*****

A South Korean intelligence report says North Korea's military is likely to seize power should Kim Jong-il die without having a successor firmly in place.

The report, commissioned by South Korea's parliament, says the North Korean system will persevere even in the event of Mr. Kim's sudden death.

The 64-year old leader has not named a successor. He has three sons, but there is no indication from North Korea which one might succeed him. Mr. Kim himself came to power after his father, Kim Il-sung, died in 1994.

The report says O Kuk-ryol, a 75-year old general and Mr. Kim's closest confidant, is a possible candidate as a new leader if the longtime ruler dies without a clear success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