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이라크 국가 화합 회의가 시작됐습니다. 회의에는 전국에서 여러 종족, 종교  대표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이라크 정치인들과 정당, 그밖의단체 대표들은 매일같이 백여명이상 목숨을 잃고 있는 최근의 종파간 유혈 폭력사태를 중단하는 방안에 관해 논의할 전망입니다.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저항세력과 민병대등  이라크 폭력의  모든 근원을  표적으로 해 치안을 개선하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한편 미군과 이라크 군은 바그다드 사드르 시티에서 기습 작전을 전개해 용의자  6명을 구금했습니다.

미군당국은 한명은 사망했고, 다른 사람들은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군과 이라크 군측에서는  아무런 인명 피해도 없었습니다.

*****

Iraq's national reconciliation conference has begun, with hundreds of delegates from the country's rival ethnic and religious factions gathering in Baghdad.

Iraqi political figures, parties and other groups are expected to discuss ways to stop the spiraling sectarian violence that is now killing nearly 100 Iraqis each day.

The VOA correspondent in Baghdad (Margaret Besheer) says representatives from at least one Sunni party (The Iraqi National Accord Party) have already withdrawn from the talks, in protest over groups that were not invited to participate.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has pledged to improve security by targeting all sources of violence in Iraq, including insurgents and militias.

Meanwhile, U.S. and Iraqi forces have detained six suspects in a raid in Baghdad's Sadr City. The U.S. military said one fighter was killed and another wounded during the raid. No coalition or Iraqi forces were inju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