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재개되는 북핵6자회담을 앞두고 최근 북한의 인권 문제가 새롭게 집중 부각되고 있습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14일 북한의 핵 문제와 인권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것이 불가능한 목표는 아니라고 말하고, 이번 6자회담이 북한의 인권상황을 개선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의 이같은 발언은 국제사회가 북한 핵 문제와 인권 문제를 함께 연계해 풀어나가도록 촉구한 것으로 앞으로 귀추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시민단체인 북한인권시민연합도 북한의 인권 문제는 북한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관련국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관한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북 핵6자회담을 앞두고 최근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전날 일본 방문에 이어 14일 한국을 방문한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이 핵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면 북한의 인권 문제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북 핵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이날 한국에 도착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다음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되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의 인권개선 과정이 보다 강화되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또 북한의 핵 문제와 인권 문제 해결이 양립 불가능한 목표는 아니라면서 6자회담을 통해 동시에 추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비팃 문타폰 보고관은 4박 5일 일정으로 한국에 머물면서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면담하는 한편  탈북자 지원기관인 하나원 방문 등을 통해 북한주민의 인권상황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를 수집할 예정입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내년 1월 유엔 인권이사회와 유엔 총회에 북한 인권보고서를 제출하고 3월 이를 국제사회에 정식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한국 방문에 앞서 전날 일본을 방문해서도 북 핵 6자회담의 조속한 해결과 과거 냉전시대 북한 공작원들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들의 생사에 관한 구체적 자료를 제시할 것을 강도높게 촉구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인권상황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시민단체인 한국의 북한인권시민연합이 주최한 한 학술토론회에서는 북한의 인권 문제는 북한만의 문제가 아니라 관련국들이 다자 간 형태를 통해 경제나 안보 문제와 연계해 풀어나가야 한다는 견해들이 제시됐습니다.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탈북자를 양산하고 있는 북한의 인권 문제는 중국과 일본 등 관련국들과 공감대를 형성해 대응체제를 만들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헬싱키 프로세스를 본딴 다자간 인권협력기구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헬싱키 프로세스란 지난 1970년대 미국과 유럽이 옛 소련에 대해 안보와 인권 분야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취한 다자 간 압박형태를 의미합니다.

이날 참석자들은 또 북한에 대한 지원과 접촉은 계속돼야  하지만 엄격한 인권감시도 병행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시민단체의 보다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