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시아파 최고 관리인 아딜 압둘 마흐디 부통령을 태운 차량이 무장자들의 공격을 받았으나 마흐디 부통령은 무사하다고 이라크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14일, 군복을 착용한 무장자들이 바그다드 시중심지 상가지역에서 대규모 많은 사람들을 납치했다가 나중에 적어도 스물 다섯 명이 풀려났다고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날 납치된 사람수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의 신임 작전사령관, 레이몬드 오디에르노 중장은 회교도 종파간 폭력충돌 사태를 막기위한 노력에는 외교적, 경제적 계획이 군사계획과 함께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Iraqi police say gunmen wearing military uniforms have carried out a mass kidnapping in central Baghdad, but at least 25 of the victims have been released.

Police say gunmen driving several vehicles rounded up about 30 victims at gunpoint in a commercial area of the city. The exact number of victims is unclear.

Iraqi authorities also say gunmen attacked a convoy carrying Vice President Adil Abdul Mahdi, but he escaped unharmed.

The new U.S. operational commander in Iraq, Lieutenant General Raymond Odierno, said efforts to stop the violence must include diplomatic, economic, and military programs.

Meanwhile, several U.S. senators visiting Baghdad today (Thursday) called for sending 15- to 30-thousand more U.S. troops to Iraq to help stabilize the country. Senator John McCain and five other senators are in the Iraqi capital for talks with U.S. and Iraqi offici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