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이 앞으로2주일 내에 재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과 한국 등 6자회담 당사국 외교 소식통들은 지난해 11월 이후 중단됐던 북 핵 6자회담이 이르면 오는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미국 AP 통신은 미국 국무부 고위관리의 말을 빌어 북 핵 6자회담이 오는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돼 3-5일간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관리는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최종 일정을 발표하지 않은 관계로 익명을 요구했습니다. 한국 연합통신도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가 10일 비공식 브리핑에서 “18일 시작하는 주에 차기 회담이 시작된다는 예상하에 준비를 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날짜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지만 곧 중국이 공식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 핵 6자회담은 지난해 11월 북한이 미국의 경제제재에 대한 항의로 불참을 선언한 후 13개월간 열리지 못했습니다.

북한은 이후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7월 미사일 발사실험과 10월 핵실험을 강행했으며, 유엔 안보리는 이에 대응한 제재를 만장일치로 결의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달 미국, 중국과 가진 회동에서 6자 회담에 복귀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를 위한 당사국들의 협의가 진행돼 왔습니다. 당초 중국의 제안으로 이르면 16일에 6자 회담이 재개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으나, 당사국간 절충이 지연되며 일정이 다소 조정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미국은 이번 6자회담을 통해 구체적인 결과를 도출해야 하며, 회담을 위한 회담이 되서는 안된다는 입장입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부 장관은 지난달 북한은 핵 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협상을 벌일 준비가 된 상태에서 6자 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회담 개최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베이징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열린 북-미 수석대표 협상에서 미국 대표는 영변 핵시설 가동 중지, 국제원자력기구 사찰 수용, 핵 계획 신고 등의 조기이행조치를 북한에 제시한 바 있습니다.

내년부터 미국 연방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을 맡게될 톰 랜토스 의원도 8일 6자회담이 곧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회담에서 긍정적이고 구체적인 결과가 도출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랜토스 의원은 6자회담과 별도로 내년 상반기 평양 방문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도 북한의 선조치 이행에 이어 이에 상응하는 후속 조치를 취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습니다. 연합통신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정부 당국자는 6자 회담이 지속되려면 최소한 수준의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하며, 우선 북한이 해야할 조치에 대해 먼저 합의를 해 놓고 그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동안 다음 단계에서 해야 할 이행 조치 및 상응조치의 로드맵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집권 자민당 주요 당직자도 6자회담 재개 소식과 관련해서, 북한 정부가 실질적인 진전을 보이지 않으면 회담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나카가와 쇼이치 자민당 NHK 방송 대담프로그램에 출연해서 “회담 자체로는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북한이 평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지하 핵실험 강행으로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며 "6자 회담이 철저한 숙고없이 재개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