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경찰은 런던에서 발생한 전 소련 국가보안위원회  KGB의 요원이었던 알렉산더 리트비넨코 씨의 독살사건에 관한 범죄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러시아 검찰은 또 이번 수사를 확대해 러시아 사업가 드미트리 코브턴 씨의 암살 기도를 함께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검찰은 코브턴씨가 리트비넨코 씨가  격심한 구토증세를 보이면서  병원으로 후송된 당일 리트비넨코씨를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리트비넨코씨가 병원으로 후송됐던 11월 1일 그가 방문했던 런던 소재의 한 호텔 직원 7명이 격미한 수준의 방사능 중독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리트비넨코씨가 사망하고 3주 후 영국 정부는 그의 사망원인이 치명적인 방사능 물질인 폴로니움 210이라고 밝혔습니다. 그의 장례식은 7일 런던에서 치러졌습니다.

*****

Russian police have opened a criminal investigation into the poisoning death in London of former K.G.B. agent Alexander Litvinenko.

Prosecutors in Moscow say they are also expanding their probe to include what they say may be an attempt to kill Russian businessman Dimitri Kovtun. They say Kovtun met Litvinenko on the same day that the former Russian spy became seriously ill.

British authorities say seven staff members at a London hotel Litvinenko visited on November first, the day he became ill, have tested positive for low levels of radiation poisoning.

Litvinenko died three weeks ago from what British authorities say was a lethal dose of the radioactive substance polonium 210. He was buried in London on Thursday.

In a deathbed statement, the former spy accused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of ordering his murder. Kremlin officials deny any involvement in Litvinenko's dea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