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수사관들은 알렉산드르 리트비넨코 (Alexander Litvinenko) 전 러시아 정보요원 런던 독살사건의 두번째 목격자를 신문하기 시작했다고 러시아의 리아 노보스티 (Ria Novosti) 통신은 8일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안드레이 루고보이 (Andrei Lugovoi) 전 러시아 정보요원이 신문받는 자리에 영국 전문가들도 동석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민영 인테르팍스 통신은 루고보이 전 요원은 현재 방사능 중독 증상을 보여 치료 받고있다며 신문이 9일로 연기됐다고 보도해 러시아 언론들의 보도내용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리트비넨코 전 요원은 3주전에 영국 런던에서 사망했습니다. 영국 당국자들은 리트비넨코 전 요원이 방사능 물질인 폴로늄-210에 중독돼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

Russian news media are issuing conflicting reports over the questioning of a second key witness in the investigation into the poisoning death in London of former security agent Alexander Litvinenko.

Russia's government-run Ria Novosti news agency says prosecutors have begun questioning former Russian spy Andrei Lugovoi in the presence of experts. But the private Interfax news agency reports that Lugovoi is being treated for symptoms of radiation poisoning and the questioning has been put off until Saturday.

Litvinenko died November 23rd in London from what British authorities say was a lethal dose of the radioactive substance polonium 210. Lugovoi and Russian businessman Dmitri Kovtun met with the late former spy in London on the day Litvinenko said he was poisoned.

In a deathbed statement, the former spy accused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of ordering his murder. Kremlin officials deny any involv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