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남부 칸다하르에서 5일 자살 차량 폭탄범이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 군 차량 대열로 돌진해 적어도 민간인 9명과 나토군 2명 등 적어도 11명이 부상했다고, 아프간 경찰이 밝혔습니다.

당국자들은 이번 공격의 배후에 대해 말하지 않고 있지만, 그동안 탈레반은 대부분의 유사한 공격들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나토 당국자들은 지난 4일, 나토 군이 지난 3일 남부 헬만드 주의 무사 칼라 지구에서 벌어진 치열한 교전에서 약 80명의 탈레반 반군을 사살했다고 말했습니다. 

*****

A suicide bomber rammed his car into a NATO convoy in southern Afghanistan, injuring at least 11 people.

Police officials say the bomber struck the convoy in Kandahar city, wounding at least nine civilians and two NATO soldiers. It is NATO policy not to announce the nationality of casualties until their embassies give approval.

Authorities did not say who might have been behind the blast, but most similar attacks have been claimed by the Taleban - the hardline Islamic government of Afghanistan toppled during the U.S.-led invasion in late 2001.

On Monday, NATO officials said alliance troops had killed around 80 Taleban rebels in a fierce battle Sunday in southern Helmand province's Musa Qala distri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