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당국은 이번달 마닐라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 국가연합 아세안 연례정상회의에 버마 군사정부의 최고지도자인 탄 쉐 장군이 참석하지 않을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2일 탄 쉐 장군이 버마의 새헌법 초안 작업에 집중하기 위해서 이달 11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못한다고 알려왔다고 말했습니다.

버마의 탄 쉐 장군은 이에 따라 2년연속 아세안 회의에 불참하게 됐습니다.

버마는 민주주의 개혁을 가속화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버마 군사 정부는 장기간 지연되고 있는 개헌 작업은 민주주의로 가는 여정의 일환이라고 말하고 있으나 헙법 수정작업에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

Officials in the Philippines say Burma's military leader, General Than Shwe, will not attend an annual summit of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this month in Manila.

Authorities in Manila said today (Saturday) the Burmese leader informed them he will not attend the three-day ASEAN summit beginning December 11th because he is focusing on drafting Burma's new constitution.

This is the second year in a row the Burmese leader has decided not to attend the organization's summit, instead sending a representative.

Burma is under international pressure to speed up the pace of democratic reform. The country says it is working to construct a long-delayed constitution that reflects a "road map to democracy," but little progress has been made.

The opposition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is boycotting the constitutional talks to protest the house arrest of party leader Aung San Suu Ky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