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송민순 신임 외교통상부 장관은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 준비회담에서 미국 정부는 북한에 구체적이고 분명한 내용을 담은 제안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친북, 반미주의자란 논란 속에 1일 취임한 송 장관은 또 미국이 북한과의 핵 협상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6자회담 재개가 당초 예상보다 다소 늦춰질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제안에 대한 북한 측의 회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송민순 신임 외교통상부 장관은 1일 미국이 최근 북한과의 접촉에 상당히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임했다고 말했습니다. 송 장관은 이날 노무현 대통령으로 부터 임명장을 받은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6자회담을 통해 핵 문제 뿐 아니라 9.19 공동성명 이행을 합의하겠다는 의사표시를 아주 구체적인 방법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 장관은 미국은 북한이 핵 계획을 폐기할 경우 제공할 보상내용을 분명히 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북한이 이를 면밀히 살피고 입장을 정리해야 하기 때문에 6자회담 재개에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송 장관은 북 핵 문제는 한국 외교의 최대 도전이라면서 미국과 한국은 일단 회담이 재개되면 구체적인 성과가 나오길 바라고 있기 때문에 회담이 정식 재개되기 전에 사전접촉이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외교안보정책실장을 지낸 바 있는 송민순 장관은 1일 논란 속에 외교통상부 장관으로 취임했습니다. 한국의 야당인 한나라당은 송 장관이 친북, 반미주의자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원내대표인 김형오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송 장관과 같은 인물이 외교통상부의 수장이 되면 한국에 대한 인상이 흐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민순 장관은 노무현 대통령 정권의 대북정책인 포용정책의 주 설계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에 대해 원조를 제공함으로써 북한과의 신뢰를 쌓는 것을 목표로 하는 포용정책은 지난 10월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큰 비판에 직면했습니다.

송민순 장관은 한미 동맹은 한국의 대외관계의 기본 축이라면서 자신이 반미주의자란 인식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민순 장관은 미국과 협상과 협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어떻게 반미주의자란 수식어가 붙게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송민순 장관을 지지하는 인사들은 지난 2005년 9월 6자회담에서 합의된 9.19 공동성명이 송 장관의 작품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9.19 공동성명은 북한이 핵 계획을 폐기하는 대가로 나머지 참가국들이 체제안전을 보장하고 원조를 제공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한편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대변인은 30일 미국의 제안과 관련해 북한 측의 회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제는 북한 지도부가 답할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에 몇 가지 제안을 했고 북한은 이를 귀담아 들었다면서 북한에 돌아가 상부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북한 측의 회답을 조속히 들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 베이징에서 6자회담의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난 뒤 잠시 일본에 기착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이제 공은 북한 측으로 넘어갔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 재개날짜를 잡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북한이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 – NPT에 다시 가입할 수 있도록 협상에서 진전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