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관계자들은 이라크에 주둔한 한국군 병력을 2007년 말까지 철수할 것임을 밝히고 있습니다. 다음주 중 한국 국회에 제출될 예정인 이라크 주둔 한국군 자이툰 부대 파병연장안에는 철군 계획도 포함돼 있습니다. 한국 정부 내의 이같은 기류는 이라크 주둔 미군병력의 감축을 권고할 것으로 알려진 미국 정부 산하 이라크 정책 검토위원회의 보고서 발표시기와 때를 같이 하는 것입니다. 

한국 정부가 다음주 중 이라크 파병연장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가운데 국방부는 30일 한국군 병력의 이라크 내 역할이 내년으로 종료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04년 비교적 평온한 이라크 북부의 쿠르드족 지역인 아르빌에 3천6백명의 비전투 병력을 파견한 바 있습니다.

다음주에 제출될 법안은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을 내년까지로 연장하되 병력 수는 1천3백명 수준으로 감축하는 것을 핵심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의 대변인인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은 이번 주에 열린 국무회의에서 파병연장안의 내용이 변경됐다고 말했습니다.

김 처장은 한국 정부는 내년에 이라크에서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료할 것이란 내용으로 법안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법안 내용에 대해 한국의 집권여당인 열린우리당 관계자들은 비록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2007년 말에 한국군 병력이 철수한다는 일정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이 주도하는 이라크 내 연합군에 병력을 파견하기로 한 한국 정부의 결정은 처음부터 국내적으로 큰 반대해 부딪혔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이 이끄는 열린우리당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미국과의 동맹관계 강화를 위해 파병을 결정했습니다. 한-미 두 나라의 오랜 동맹관계는 북한 핵 대처를 둘러싼 견해차 등으로 인해 긴장상태에 있었으며 노 대통령은 이같은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데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경제정책 실패 등으로 인해 노 대통령과 집권 열린우리당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크게 떨어진 상황에서 집권당은 이라크 철수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국제정치학자인 연세대학교의 이기택 교수는 내년에 한국군이 이라크에서 전면 철수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는 이라크 주둔 한국군의 임무 가운데 하나는 이라크의 민주화라면서, 이는 내년 말까지 달성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내에서 이라크 철수 문제가 거론되고 있는 것은 다음 주에 발표될 미국 내 이라크 정책 검토위원회의 보고서와 때를 같이 하는 것입니다. 이 보고서는 미국의 이라크 정책 변경과 관련한 청사진을 제시할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이라크 정책 검토위원회가 부시 대통령에게 이라크 주둔 미군의 역할을 전투에서 지원으로 바꾸도록 권고할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또 미군 주둔의 시한이 무기한이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South Korean officials are indicating that Seoul may end its military role in Iraq by the end of 2007. A bill to extend South Korea's Iraq deployment through next year contains language the country's ruling party says amounts to a promise of a withdrawal. As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the news coincides with emerging details of a bipartisan U.S. report recommending Washington reduce its role in Iraq.

South Korea's Defense Ministry implied Thursday the country's role in Iraq would soon come to an end, as officials made public a bill to be submitted next week to the parliament.

In 2004, South Korea sent 3600 non-combat troops to the relatively peaceful, predominantly Kurdish region of Irbil in northern Iraq. The legislation renews the deployment through next year, while cutting troop levels by half, to about 1300 soldiers.

Kim Chang-ho, a government spokesman, says a cabinet meeting this week led to a key change in the bill's text.

He says the administration of President Roh Moo-hyun agreed to revise the bill to say that South Korea "will successfully complete the mission next year."

Officials in Mr. Roh's Uri party say that is a timetable for a South Korean withdrawal by the end of 2007, even though a withdrawal is not explicitly mentioned in the bill.

South Korea's military contribution to the U.S.-led Iraq stabilization effort has met with strong opposition here. President Roh defied his party in ordering the deployment to bolster Seoul'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which has experienced strains over issues such as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Now that both Mr. Roh and his party are suffering from plummeting approval ratings, mainly over economic issues, Uri officials are increasing pressure for a complete Iraq withdrawal.

Tensions between Mr. Roh and his party have risen in recent days, with Mr. Roh even suggesting this week he may split from the party.

International relations Professor Lee Ki-taek, of Seoul's Yonsei University, says he thinks a full South Korean withdrawal next year is unlikely.

He says part of the South Korean mission in Iraq was democratization - a mission Professor Lee says will not be completed by next December.

South Korea's talk of a withdrawal coincides with emerging details of a report by the bipartisan Iraq Study Group in Washington. The report is considered to be a blueprint for possible U.S. strategy changes in Iraq.

U.S. media reports say the group will recommend that Washington shift its role in Iraq from "combat" to "support." It also reportedly recommends the U.S. Iraq deployment not remain open-ended. The report is scheduled to be formally released next week.

Despite the news reports about the study group, President Bush said Thursday that U.S. troops would stay in Iraq as long as necessary to end the violence, and as long as the Iraqi government wants them. He made the comments after meeting with Iraq's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