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지난 하루동안 50구 이상의  사체들이 발견됐다고 이라크 관리들이 30일 전했습니다. 미군도 이날 회교 수니파 저항세력의 거점도시인 바그다드 북부 바쿠바시에서   28구의 사체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남부도시 바스라에서는 정부기관인 한 회교 수니파 종교재단의 관리 한명과   경호원 두명을 태운 두대의 호송차량이 매복공격을 당해 세명 모두 사망했습니다.

미군은 또 바그다드에서 29일 작전수행 도중 미군 병사 한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군은 앞서 바그다드의 치안안정을 위해 이라크 북부에 배치된 2천여명의 미군 병력을 바그다드수도권으로  이동 배치할 예정이라고 밝힌바 있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more than 50 bodies have been found in Baghdad over the past day.

The U.S. military also says a mass grave with 28 bodies has been found near the troubled city of Baquba, north of Baghdad.

In other violence, the deputy of a local Sunni Endowment office (Nasir Gatami) and three of his bodyguards were killed in the southern city of Basra in an ambush on their two-car envoy. (The Sunni Endowment office is a government agency that cares for Sunni mosques and shrines nationwide.)

The U.S. military also announced the death of an American soldier in combat operations Wednesday in Baghdad.

The United States said Wednesday it is moving about two thousand troops from northern Iraq to Baghdad to help stabilize the security situation. Officials say some of those soldiers will be replacing troops scheduled to leave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