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조류독감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적어도 60만마리 이상의 닭과 오리 등 가금류를 살처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미 조류독감 발병을 첫 확인한 이후 15만여 마리를 살처분했습니다. 농림부는 그러나 30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위해 살처분 반경을 늘릴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이같은 방침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최근 전라북도 익산의 두 농장에서 인간에 감염될 수 있는 고병원성 조류독감 H5N1 바이러스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3년 조류독감이 발생해 5백만마리 이상의 가금류를 살처분했었습니다. 

South Korea has announced plans to cull more than half a million poultry to try and prevent the spread of bird flu.

Some 150-thousand poultry had already been marked for culling, but the Agriculture Ministry said today (Thursday) that authorities are expanding the slaughter to make sure the outbreaks are contained.

South Korea recently confirmed outbreaks of the H5N1 strain of bird flu at two poultry farms close to the southwestern city of Iksan.

These are the first known outbreaks of bird flu in South Korea in three years. South Korea culled more than five million birds during the 2003 outbreak.

The H5N1 strain has killed more than 150 people worldwide. No one has died from the disease in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