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교황 베네딕트 16세가  회교권 국가로서는 첫 공식 터키 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교황은 나흘간의 터키  이번 터키 방문은  종교간의 화합과 우의, 대화를 증진시키기 위함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베네딕트 교황은  28일 앙카라 국제 공항에 도착해  레셉 타입 에르도간 터키 총리의 따뜻한  영접을 받았습니다.

이들 두 지도자는   에르도간 총리가 나토 정상회담을 위해 라트비아로 떠나기에 앞서 잠시 환담을  가졌습니다. 

베네딕트 교황은 28일, 아흐메트 네스뎃  세제르 터키 대통령, 또 알리 바르다코굴루 터키 최고 회교관리와도  회담을 갖습니다.    

베네딕트 16세는 그러나  많은 터키 국민이  두달전  이슬람에 대한 교황의 발언에 대해 여전히  분개하고 있어  냉랭한 반응을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수많은 터키인들은 27일 교황의방문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터키  당국은 지난 2천 4년 부시 미국 대통령이 방문했을때보다  교황을 위해 더욱 철저한  보안 조치를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Pope Benedict arrives shortly in the Turkish capital, Ankara, on his first official visit to a predominantly Muslim country.

Before his flight left Rome, Benedict said his visit to Turkey is aimed at promoting dialogue, brotherhood and reconciliation between religions.

But, he is likely to receive a cool reception from the Turkish people, many of whom still resent his comments on Islam two months ago.

Thousands of Turks turned out Monday for a rally in Istanbul against the pope's visit. Authorities say security measures for the pope will be even tighter than they were for a visit by President Bush in 2004.

The pope is expected to receive a relatively warm welcome from leaders of the officially secular government.

Turkish Prime Minister Recep Tayyip Erdogan is to meet Benedict briefly at Ankara's airport, after saying earlier he would not see the pope.

Mr. Erdogan will depart Ankara soon after the meeting to attend a NATO summit in Latv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