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국회는 최근 새로운 유혈 공격으로 최소한 5명이 사망함에 따라  국가 비상 사태를  30일 재 연장했습니다.

이라크에서는 2년여 이상   국가 비상 사태가  발효되어 있습니다

이라크 국회는 28일, 국가 비상 사태 선포 한달 연장안에 관해 표결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보안관리들은 바그다드에서 두건의 자살 차량 폭탄 테러공격이 발생해   최소한  4명이 사망하고 19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바그다드서부  야르무크 병원 밖에서  28일 아침  연이어 폭탄 공격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리들은 또  북부  키르쿠크시에서  한 자살 폭탄 공격범이 주시사의 공식 차량 행렬 근처에서 자폭을 시도했으나 주지사는 암살공격을 모면했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lawmakers have renewed the country's state of emergency for 30 more days, as new attacks killed at least five people.

The state of emergency has been in effect for more than two years. Parliament voted today (Tuesday) to extend it for another month.

Security officials say at least four people were killed and 19 others wounded in two car bomb explosions in Baghdad. Police say the back-to-back explosions occurred outside west Baghdad's main Yarmouk hospital.

In the northern city of Kirkuk, officials say the provincial governor escaped an assassination attempt when a suicide bomber blew himself up near the official's convoy. At least one bystander was killed and more than 15 people were wounded in that attack.